시작페이지 즐겨찾기 전체기사 게시판
엔지티비
편집 : 2019.8.23 금 00:02
NGTV경제/사회
광주은행, ‘하면돼지적금’ 절찬리에 2만좌 돌파높은 금리와 함께 가입하는 재미로 인기몰이
신정욱 기자  |  ngtv8569@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9  00:31: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에서 2019년 황금돼지해를 맞아 지난 1월에 출시한 ‘하면돼지적금’이 고객의 많은 관심 속에 인기몰이 중이다.

‘하면돼지적금’은 출시 후 15일 만에 약 5천좌, 하루 평균 600좌씩 판매 기록을 올리며 누적판매좌수 2만좌를 돌파했다.

공인인증서나 앱 설치 없이 모바일웹뱅킹(포탈에서 광주은행 검색 후 접속)에서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고, 추가 우대금리 제공으로 높은 금리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추천코드를 공유해 지인과 함께 가입하는 재미까지 가미된 점이 인기 비결로 보인다.

   
 
실제로 ‘하면돼지적금’은 ▲광주은행 신규고객 및 돼지띠 해 출생고객에게 각각 0.5%p ▲추천코드를 통해 지인과 함께 가입(추천코드 하나당 최대 8개)하면 함께하는 계좌 수에 따라 0.3%p~1.5%p까지 우대금리를 추가로 제공하여 2년제 기준 최고 연 4.5%까지 높은 금리를 제공하고 있다.

광주은행에서 준비한 ‘하면돼지적금’ 이벤트 중 벽걸이종이저금통과 카카오이모티콘 제공 이벤트는 조기 종료되었고, 신규가입 시점에 따라 돼지순금(24K, 1돈)을 지급하는 이벤트는 진행 중으로 1만번째, 2만번째 주인공에게는 별도 안내를 통해 돼지순금이 지급되었으며, 앞으로 3만번째, 4만번째 가입고객을 기다리고 있다.

‘하면돼지적금’은 계약액 기준 2,000억원 한도로 올해 말까지 판매를 계획하고 있지만 한도 소진 시 조기 종료될 예정이다.

광주은행 백의성 디지털전략부장은 “고객님들께 금리혜택과 더불어 상품 가입의 재미까지 선사하기 위해 야심차게 준비한 ‘하면돼지적금’에 많은 성원을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다양한 금융 서비스로 고객님의 성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제보 및 문의 ngtv@ngtv.tv >
신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실시간뉴스
인기뉴스
1
강동완 조선대 총장, 교육부 소청결정 이행명령을 거부하고 불법으로 진행하는 총장선거 중단하라 !!
2
부영그룹, 국내 500대 기업 중 매출액 대비 "기부금 1위"
3
문재인 대통령, 전주효성-익산하림 방문..탄소식품산업 지원약속
4
부영그룹, 한전공대 설립 부지 전체 기부 약정 !!
5
광주신세계, 개점 24주년 축하 페스티벌 개최 !!
6
롯데백화점 광주점, 이유식 바로 구입해서 먹을 수 있는 '이유식 카페' 선보여
7
신교진 초대 단장 ‘타이거즈 사랑’ 누가 막을쏘냐 ‘KIA TIGERS FAN TEAM’
8
광주교대 제7대 "최도성 총장" 취임 !!
9
농어촌공사-광주대, 사회적 가치 공동 실현을 위한 산학협약 체결
10
광주신세계, 지역 산지 농가 활성화에 나선다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313 (성지하이츠 빌딩 2011호 ) 02-552-3389   |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33_4)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374-8880  |  HP : 010-4125-1236  |  등록일: 2011년 6월 20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광주 아 00080
엔지티비 (NGTV)  |  대표 · 발행편집인 : 신정욱  |  회장 : 김종택  |  부회장 : 노남수  |  방송위원장 : 김창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정욱
Copyright 2011 엔지티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gtv.tv
엔지티비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