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즐겨찾기 전체기사 게시판
엔지티비
편집 : 2019.4.19 금 01:17
NGTV뉴스현장
제24회 임방울국악제 전국대회,판소리 명창부 김경아 씨 "대통령상 수상"
조연희 기자  |  yh849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9.27  01:12: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국악신인의 등용문인 ‘제24회 임방울국악제’ 전국대회에서 판소리 명창부의 김경아(인천) 씨가 춘향가중 박석치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광주문화예술회관과 빛고을시민문화관, 5․18기념문화센터 등 광주 일원에서 진행된 제24회 임방울국악제는 광주광역시와 조선일보사, SBS가 공동 주최하고 (사)임방울국악진흥회, KBC 주관으로 열렸다.

이번 대회는 판소리, 기악, 무용 등 학생부와 판소리, 기악, 무용, 시조, 가야금병창, 농악, 퓨전판소리 등 일반부 7개 종목, 판소리 명창부 등 3개 부문으로 나눠 경연이 펼쳐졌다.

임방울국악제는 국창 임방울 선생의 찬란한 업적을 기리고 국악의 미래를 책임질 최고의 소리꾼을 찾는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 국악축제로 자리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는 352개 팀이 참가해 뛰어난 실력으로 임방울국악제의 위상을 한단계 높였다는 평이다.

대회 첫날 임방울선생의 예술혼을 기리고 임방울국악제 분위기 조성을 위해 마련한 부대행사 ‘임방울판소리장기자랑’ 겨루기대회에도 시민 100여 명이 참가해 임방울선생이 즐겨 부른 ‘쑥대머리’, ‘호남가’, ‘추억’ 중 자유 선택곡으로 기량을 선보였다.

임방울국악제는 공정한 심사를 위해 예선․본선 경연 즉시 심사 점수를 공개하고, 심사위원 추첨제, 심사과정을 지켜보는 심사참관제를 실시하는 등 대회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이평형 시 문화예술진흥과장은 “국악의 본고장인 예향 광주에서 열리는 임방울국악제가 미래의 국악계를 이끌어갈 역량 있는 국악 신인을 발굴하는 국내 대표 국악제로 자리를 굳혀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많은 국악인들과 시민들의 관심과 사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제보 및 문의 ngtv@ngtv.tv >
조연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실시간뉴스
인기뉴스
1
[영상]이낙연 국무총리 "세월호 진상 규명되지 않으면 끝나지 못해" 빠른 진상 규명 촉구
2
김경희, '뜨는 공부방, 흔들리는 대형 어학원'
3
[영상]장애인이 존중받는 선진사회를 향한 이낙연 국무총리의 '제39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 축사 !!
4
이길행 동원메디칼 회장, '광주 아너 소사이어티 92호 가입'
5
장석웅 전남도교육감, 세월호 참사 5주기 맞아 “세월호 품고 인간존중 세상 만들 것”
6
이용섭 시장, “민생경제 직접 챙겨 중소기업 애로 사항 해법 찾겠다”
7
화순군, 세량지의 유혹에 빠져들다
8
한전KPS, "발전기 고정자 권선 국산화 공동개발 완료!”
9
김영록 전남도지사, 농어촌민박협회와 농촌관광 활성화 논의
10
코레일 광주본부,'강원지역 산불 피해 지역 자원봉사자 열차무료,강릉선 KTX전구간 30% 할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313 (성지하이츠 빌딩 2011호 ) 02-552-3389   |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33_4)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531-0857  |  HP : 010-4125-1236  |  등록일: 2011년 6월 20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광주 아 00080
엔지티비 (NGTV)  |  대표 · 발행편집인 : 신정욱  |  회장 : 김종택  |  부회장 : 노남수  |  방송위원장 : 김창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정욱
Copyright 2011 엔지티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gtv.tv
엔지티비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