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즐겨찾기 전체기사 게시판
뉴스그룹엔지티비
편집 : 2024.7.22 월 02:24
NGTV기고
우종철, 시대정신과 불멸의 ‘박정희 정신’자하문 연구소장
신정욱 기자  |  ngtv@ngtv.tv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7.01  23:01: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필자는 올해 <한시로 읽는 겨레얼, 부제: 우리 역사를 빛낸 ‘100인의 위인’>을 펴낸 바 있다. 한국사에 큰 발자취를 남긴 위인 중에 100인을 엄선해 그들이 살았던 시대의 ‘위국헌신’과 ‘애국애민’을 현재의 정세와 대응해 논설해 보았다. 아울러 지금의 대한민국은 절정기와 쇠퇴기가 교차하는 시기로 로마사를 반면교사 삼아 ‘재조산하(再造山河, 나라를 다시 만들다)’와 ‘국가대개조’가 필요한 때라고 규정한 바 있다.

모든 역사는 굴곡과 부침을 지니고 있고, 득의와 실의가 교차한다. 씨줄과 날줄이 엮여서 천이 되는 것처럼, 유구한 오천 년 우리 역사는 고난의 씨줄과 영광의 날줄이 교차한 대장정이다. 삼국통일을 이룬 문무대왕과 후삼국을 재통일한 왕건대왕의 역사가 득의의 역사라면, ‘원간섭기’와 ‘일제강점기’의 역사는 실의의 역사라 할 수 있을 것이다. 필자는 한국 현대사를 박정희 대통령 이전의 ‘곤궁(困窮)의 역사’와 이후의 ‘중흥(中興)의 역사’로 나누고 싶다.

   
   ▲  우종철 자하문 연구소장

철학자 헤겔은 “어떤 시대를 관통하는 하나의 절대적인 정신이 있다.”고 보고 그것을 ‘시대정신’이라고 불렀고, “시대정신은 한 시대가 끝날 때만 알 수 있다.”고 했다. 한 국가가 흥기(興起)하기 위해서는 그 시대를 이끌어가는 시대정신이 있어야 하며, 그 시대정신의 발현(發顯)을 통해 역사가 발전한다.

고구려는 ‘다물정신(多勿精神, 잃어버린 옛 땅을 되찾자)’을 건국정신으로 삼고 조의선인(皂衣先人) 제도로 단군조선·부여의 옛 땅과 역사문화를 되찾아 700년간 ‘글로벌 고구려’로 부흥했다. 백제는 ‘무절(武節, 무사의 충절)’과 ‘싸울아비’, ‘신선도(神仙道)’가 있었으며, 찬란한 사상과 문화는 일본의 고대문화를 꽃피우는 데 지대한 영향을 주었다.

신라는 ‘화랑정신(花郞精神)’으로 삼국을 통일한 후, 그 힘을 바탕으로 당나라와 ‘나당7년전쟁’에 승리하여 천년제국을 구가했다. 화랑정신은 선비정신·호국정신으로 이어져 새마을정신으로 수렴되었고, 오늘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한민족의 기본정신이다.

고려는 ‘포용과 상무정신(尙武精神)’으로 분열된 삼한을 재통일해서 동북아의 문화대국으로 500년간 위세를 떨쳤다. 조선은 의리와 지조를 중요시하는 ‘선비정신’으로 500년간 존속했다. 일제강점기 때는 중국 베이징에서 ‘다물단(多勿團)’이 비밀 조직으로 결성되어(1925년) 항일저항운동을 펼쳤다. 6.25 국난 때는 학도의용군 7,000여 명이 전장(戰場)에서 산화(散花)했으니, 그들이야말로 진정한 ‘화랑의 후예’였다.

35년간의 일제강점기와 해방정국의 좌우 극심한 혼란 속에서도 시대정신은 끊어졌던 우리 민족의 정체성을 다시 세운 ‘대한민국 건국’이었다. 제2차 세계대전 후 독립한 신생국들에게 1960년대의 시대정신은 ‘근대화’였다.

대한민국은 1960년대의 시작과 함께 두 개의 혁명을 경험했다. 1960년의 4.19혁명과 1961년의 5.16혁명이 그것이다. 한국 현대사에 큰 획을 그은 두 혁명은 모두 성공한 혁명으로 평가된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019년 11월 8일 국회에서 “끔찍한 전쟁의 참화를 딛고 일어나 가장 부강한 국가의 반열에 올랐다.”고 대한민국을 치켜세운 적이 있다. 전상인 서울대 교수도 토론회에서 “세계 10위권의 경제 부국이 된 것은 박정희의 공적으로 명확히 평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래서 노산 이은상 선생은 박 대통령을 ‘세종대왕과 이순신 장군을 합친 민족사의 영웅’이라 칭했을 것이다.

애국과 애족은 박정희 대통령의 혈맥을 타고 흐르는 신앙이었다. 민족개조와 인간정신혁명, 그것이 바로 ‘박정희정신’이다. 가난을 숙명으로 알고 산 국민에게 ‘맨주먹과 몸을 가진 것’을 축복으로 삼자고 설득한 것이 ‘박정희정신’이다.

‘석유 한 방울 나지 않는 땅’을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 반열에 올린 주역은 누가 뭐래도 박정희 대통령이다. 그는 국제정세를 읽는 미래지향적 통찰력과 전략적 사고, 그리고 ‘3자(自)(자조-자립-자주)’ 의지로 오늘의 번영된 대한민국을 창조했다.

그래서 필자는 ‘박정희정신’ 앞에 ‘불멸(不滅)’이라는 수식어를 붙이고 싶다. 한강의 기적이 한강의 눈물로 급전직하할 수 있는 갈림길에 선 대한민국이 다시 웅비하기 위해서는 서두에서 언급한 ‘재조산하’와 ‘국가대개조’를 주도할 지도자, ‘새 박정희’가 다시 나와야 한다. 

<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제보 및 문의 ngtv@ngtv.tv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실시간뉴스
인기뉴스
1
고흥군, ‘두 지역 살아보기 고흥 스테이’ 준공식 개최 !!
2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세계태권도연맹과 함께 파리 올림픽에 ‘저탄소 식생활’ 전파한다 !!
3
금호타이어 노동조합, 금호타이어 경영책임자 엄중 처벌하라 !!
4
보령해경, 개그맨 김태환 명예 해양경찰관 위촉 첫 임무로 SOS구조버튼 누르기 캠페인 참여 !!
5
목포시, 전남 서부권 산업재해, 근골격계 질환 위험성 더 커 !!
6
해남군, “해남에서 K-POP 날아오른다”2024 한여름밤의 문화축제 !!
7
윤병태 나주시장, 호우특보 비상근무자 격려 … 배수펌프장 현장 점검 !!
8
5.18민주화운동 부상자회,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위원장에 양부남 의원 지지 선언 !!
9
부안해경, 수상레저기구 사고 예방 함께해요 !!
10
광주은행 신입행원, 사령장 받고 정식 행원으로 거듭나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 : 제주도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7386-44 (064) 702-0958  |  광주광역시 남구 군분로 90
대표전화 : 062-374-8880  |  HP : 010-4125-1236  |  등록일: 2011년 6월 20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광주 아 00080
뉴스그룹엔지티비 (NGTV)  |  대표 : 신진혁  |  발행편집인 : 신정욱  |  기자단 회장 : 임이엽  |  방송위원장 : 김창용
제주방송국 대표 : 송승의  |   담양·함평·영광·장성방송국 총괄대표 : 최재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정욱
Copyright 2011 뉴스그룹엔지티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gtv.tv
뉴스그룹엔지티비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