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즐겨찾기 전체기사 게시판
엔지티비
편집 : 2019.5.19 일 20:07
NGTV뉴스현장
“보해 봉사단을 통해 배우고 얻은 것을 후배들에게 전해주고 싶어요”1기 황복연 씨, 12년째 OB활동… ‘위드 보해 프로젝트’로 보해 응원
신정욱 기자  |  ngtv8569@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14  18:40: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  젊은잎새 봉사단 1기 회장이었던 황복연 씨(오른쪽)가 9기 회장이었던 김경일 씨와 잎새주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올해 마흔이 된 저는 보해 봉사단과 인연을 맺은 지 4700일이 넘었습니다. 지난 13년간 보해양조가 지역청년들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으니 이제 저희가 받은 혜택을 후배들과 나누고 싶어요.”

보해양조(대표이사 임지선) 젊은잎새 봉사단 1기로 활동했던 황복연 씨는 광주를 떠나 서울에서 회사원 생활을 하고 있지만 여전히 보해에 대한 그리움과 고마움을 갖고 있었다.

최근 봉사단 출신 후배들과 서울에서 만난 그는 지금까지도 보해양조 직원들과 연락을 하고 있다며 회사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드러냈다. 실제 지난 2월, 보해양조를 응원하는 온라인 캠페인인 ‘위드 보해 프로젝트’에 동참할 정도로 현역 못지 않은 열정을 보였다.

“보해가 어렵다는 이야기를 듣고 뭔가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었는데 위드 보해 프로젝트 제안을 받아 기쁜 마음에 참여하게 됐어요. 보해와 인연을 소중히 간직하고 보해를 응원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걸 알리고자 위드 보해 프로젝트에 동참하게 됐어요.”

지난 2006년 4월 8일, 보해양조 젊은잎새 봉사단이 설립됐다. 보해양조가 광주전남 대표기업으로서 지역청년들에게 봉사와 문화탐방 등 여러 경험을 쌓을 수 있기 위해 설립된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황복연 씨는 1기 회장을 맡아 봉사는 물론 봉사단원들과 함께하는 자체 엠티와 체육대회를 기획하며 왕성한 활동을 펼쳤다. 수료한 이후에는 OB 회장을 맡아 서울과 광주 오프라인 모임을 주도하며 젊은잎새 봉사단 후배 수백 명과 소통하고 있다. 회사원이 된 이후에도 봉사단 수료식이 열릴 때면 휴가를 내고 광주로 와서 후배들을 만나 응원해주곤 했다.

그는 서울에서 생활하고 있지만 지금도 보해 제품이 있는 업소를 우선적으로 찾는다며 보해양조 상황이 좋아져서 젊은잎새 후배들이 더 많은 걸 보고 배우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봉사단 활동이 끝나고 OB들은 취업해서 전국으로 흩어졌지만 지금까지도 서울과 광주에서 보해라는 이름으로 50여명이 꾸준히 만나고 있어요. 10년 넘는 시간 동안 저희끼리 만나며 인연을 유지한 것도 대단하지만 앞으로는 후배 봉사단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싶어요. 여러 분야에 OB들이 진출해 있는 만큼 취업이나 창업, 육아 등 다양한 조언을 해줄 생각입니다.”

<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제보 및 문의 ngtv@ngtv.tv >
신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실시간뉴스
인기뉴스
1
이용섭 광주시장 “자유한국당은 5.18 진상규명과 특별법 제정에 동참하라”
2
전남도청 공무원, '5.18민주화운동 제39주년' 앞두고 국립 518 민주묘지 합동 참배
3
‘2019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기념주화 실물 공개
4
5.18 시발점 전남대학교, '5.18민주화운동 제39주년' 기념식 열려
5
장석웅 전라남도 교육감 “전문적학습공동체 활성화 지원 노력”
6
최종삼 (전) 태릉선수촌장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선수촌장으로 위촉
7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훌라송' 동산초 방문해 계기수업
8
광주은행, 고객센터 채팅상담 시스템 오픈
9
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회관, '소통마루' 협의회 개최
10
광양시, ‘2019년 전라남도 가정의 달 기념행사’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313 (성지하이츠 빌딩 2011호 ) 02-552-3389   |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33_4)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374-8880  |  HP : 010-4125-1236  |  등록일: 2011년 6월 20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광주 아 00080
엔지티비 (NGTV)  |  대표 · 발행편집인 : 신정욱  |  회장 : 김종택  |  부회장 : 노남수  |  방송위원장 : 김창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정욱
Copyright 2011 엔지티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gtv.tv
엔지티비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