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즐겨찾기 전체기사 게시판
엔지티비
편집 : 2019.5.24 금 16:24
NGTV기업/인물
나주 심향사 성오 주지, 불복장작법 주요 전승자로 인정문화재청, 불복장작법 국가무형문화재 139호 신규 지정
유정희 기자  |  jsung0120@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09  17:16: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전남 나주시 소재 고찰 심향사(尋香寺) 주지 성오스님이 최근 문화재청 국가무형문화재로 신규 지정된 불복장작법(佛服藏作法)’ 주요 전승자로 인정 받았다.

9일 나주시에 따르면, 문화재청은 지난 달 30일 불교 전통 의식 중 하나인 불복장작법을 국가무형문화재 139호로 지정했다.

   
▲ 불복장작법 국가무형문화재 신규 지정- 심향사 주지 성오스님

불복장작법은 탑의 내부에 사리 등을 봉안하듯이 불상이나 불화 등을 조성해 봉안하기 전에 불상 내부나 불화 틀 안에, 사리와 오곡 등 불교와 관련한 물목(物目)을 봉안하는 불복장으로써 예배의 대상으로 전환하는 의식을 뜻한다.

문화재청은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배경으로 고려시대부터 700년 이상의 전통이 있으며, 해당 의례의 저본인 조상경(造像經)1500년대부터 간행돼 조선시대 들어 활발히 설행됐고, 일제강점기를 거쳐, 현재까지 전승의 맥을 이어왔다는 점을 들었다.

이와 함께 20144월 설립되어 불복장 의식을 전승해온 대한불교 전통불복장 및 점안의식보존회’(이하 보존회)를 보유단체로 인정했다.

문화재청은 보존회가 불복장 법식에 따라 전승능력을 갖췄고, 종단을 초월한 주요 전승자가 모두 참여해 복장 의식을 전승하려는 의지가 높아 보유단체로 인정하는 것이 적합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보존회 내 주요 전승자로써 오랜 시간 불복장의 절차와 의례를 체계적으로 정립하는데 힘써왔던 성오스님은 그간의 노고를 인정받게 됐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한국 불교만의 독특한 전통의식 계승에 전념해 오신 성오 스님의 노고에 따른 이번 성과를 축하한다.”, “앞으로도 전통 의례가 온전히 전승될 수 있도록 힘써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제보 및 문의 ngtv@ngtv.tv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실시간뉴스
인기뉴스
1
롯데마트 한 달째 "통큰’ 행사" 4탄은 ‘미국산 체리 전쟁’ 이번엔 미국산 체리다 !!
2
[영상]이낙연 국무총리, "문재인 정부, 노무현 대통령 못다 이룬 꿈 이루려 노력"
3
이용섭 시장 “시민의 힘으로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성공 개최하자”
4
김영록 전남도지사 “노무현 정신 계승해 전남행복시대 열겠다”
5
이용섭 광주시장 “노무현 이름 석자를 혁신의 이정표로 삼고 있습니다”
6
이용섭 시장, 광주 택시 운수종사자 친절결의대회서 “광주세계수영대회 성공, 택시운전원 역할 절대적”
7
이용섭 조직위원장·홀리오 국제수영연맹 회장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북한 참가 간절히 바란다”
8
국제수영연맹 기술위원단,‘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점검...광주 방문
9
장석웅 전남교육감 ‘도민과 함께하는 교육행정’ 새 지평 열었다 !!
10
전남도, 국가 그린수소산업 중심지 도약 다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313 (성지하이츠 빌딩 2011호 ) 02-552-3389   |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33_4)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374-8880  |  HP : 010-4125-1236  |  등록일: 2011년 6월 20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광주 아 00080
엔지티비 (NGTV)  |  대표 · 발행편집인 : 신정욱  |  회장 : 김종택  |  부회장 : 노남수  |  방송위원장 : 김창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정욱
Copyright 2011 엔지티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gtv.tv
엔지티비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