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즐겨찾기 전체기사 게시판
엔지티비
편집 : 2019.8.23 금 23:34
NGTV경제/사회
목포대학교, LINC+사업단 현판식 개최지역과 함께하는 LINC+ 사업의 첫발을 내딛다
유정희 기자  |  jsung0120@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4  18:05: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국립목포대학교(총장 박민서) LINC+사업단(사회 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은 지난 13일 오전 1140분에 박민서 총장, 이상찬 사업단장, 보직교수, 산업체 대표자 등 약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LINC+ 사업 시작을 알리는 ‘LINC+사업단 현판식을 개최했다.

한편 이날 목포대 LINC+사업단은 본부 3층 대회의실에서 총장, 대학 보직자, 유관기관, 산업체 대표로 구성된 제1LINC+운영위원회를 열었으며, 지역, 대학, 산업체 간 협력과 발전을 다짐하는 자리를 가졌다.

   
▲ 국립목포대학교 LINC+사업단 현판식

이번 목포대의 LINC+사업 선정은 대학의 집중적인 자구 노력과 대학 내 구성원들이 한마음 뜻을 모아 지속적인 산학협력 활동을 통해 귀중한 결실을 본 것으로 향후 3년간 서남권 주력산업과 지역 사회의 크게 이바지할 것이다.

이를 통해 목포대는 서남권 주력산업과 지역사회의 미래를 선도하는 산학모델을 기반으로 교육과 취업이 선순환되는 지역인재 양성, 기업과 대학의 동반성장, 지역산업 혁신을 위한 산학융합캠퍼스 조성 등에 큰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그동안 추진해 온 산학협력 성과의 지속가능성 확보로 학생들의 취창업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박민서 총장은 목포대의 5개의 캠퍼스를 통해 서남부권의 이점을 살려 지역산업 인력양성에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상생하는 대학이 될 것이며 유관기관 및 지역산업체의 관심과 협력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상찬 LINC+ 사업단장은 사업의 시작을 알리며 우리 대학의 성공적인 LINC+사업 수행을 위해 지역사회 발전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이공계 외 비이공계를 아우르는 산학협력의 새로운 지평을 열 수 있게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제보 및 문의 ngtv@ngtv.tv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실시간뉴스
인기뉴스
1
강동완 조선대 총장, 교육부 소청결정 이행명령을 거부하고 불법으로 진행하는 총장선거 중단하라 !!
2
부영그룹, 국내 500대 기업 중 매출액 대비 "기부금 1위"
3
문재인 대통령, 전주효성-익산하림 방문..탄소식품산업 지원약속
4
부영그룹, 한전공대 설립 부지 전체 기부 약정 !!
5
광주신세계, 개점 24주년 축하 페스티벌 개최 !!
6
롯데백화점 광주점, 이유식 바로 구입해서 먹을 수 있는 '이유식 카페' 선보여
7
롯데백화점 광주점, 여성 액티브웨어 ‘안다르’ 선보여
8
신교진 초대 단장 ‘타이거즈 사랑’ 누가 막을쏘냐 ‘KIA TIGERS FAN TEAM’
9
광주교대 제7대 "최도성 총장" 취임 !!
10
이용섭 시장 “광주, AI 대표도시 도약위해 더불어민주당 지원 절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313 (성지하이츠 빌딩 2011호 ) 02-552-3389   |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33_4)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374-8880  |  HP : 010-4125-1236  |  등록일: 2011년 6월 20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광주 아 00080
엔지티비 (NGTV)  |  대표 · 발행편집인 : 신정욱  |  회장 : 김종택  |  부회장 : 노남수  |  방송위원장 : 김창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정욱
Copyright 2011 엔지티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gtv.tv
엔지티비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