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즐겨찾기 전체기사 게시판
엔지티비
편집 : 2019.7.22 월 18:40
NGTV뉴스현장
5·18 구속부상자회혁신위,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최 기원...농성 ‘잠정 중단’ 선언‘5·18 교육관장 임용 철회 등 요구 중단' 밝혀
신정욱 기자  |  ngtv8569@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1  22:27: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사단법인 5·18 구속부상자회 혁신위원회는 5·18 교육관 정상화 촉구 농성을 잠정 중단했다. 혁신위원회는 10일 오후 광주광역시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동안 농성을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  5·18 구속부상자회 혁신위원회는 10일 광주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동안 농성을 잠정 연기한다고 밝히고 있다.
5.18 구속부상자회 혁신위원회는 지난 4월3일부터 “5·18 구속부상자회의 양희승 회장과 집행부는 이 시설을 수탁, 운영해 오면서 수많은 탈법행위를 일삼아 왔고, 본회의 정관 및 이사회 운영 규정을 지키지 않은 채 현 황일봉 5.18 교육관장을 임용하여 5월 동지와 시민들로부터 질타를 받아 왔다”고 전하며 혁신위원회는 5·18 단체의 이름을 이용한, 공공시설물 전매 등의 탈법행위가 되풀이되지 않게 하기 위해 광주시의 철저한 감사 결과에 따른 의법 조치는 물론, 황일봉 5·18 교육관장의 즉각 해임을 요구했다.

이어 “ 5·18 농성단의 외침 즉 전개는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가치와 정신의 훼손을 막기 위한 자구적 노력이었다”고 힘주어 말했다.

   
 
또한 “세계 최대 규모의 수영축제인 ‘2019 FINA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성공적 개최를 한마음 한뜻으로 기원한다”며“광주의 정체성 훼손과 이미지 실추를 우려해 대회 기간 농성을 잠정 중단한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문흥식 혁신위원회 공동위원장은“광주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을 전하며, 광주시는 5·18 구속부상자회 집행부 탈법행위를 적발하고 바로잡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조속히 강구하라”며 촉구의 메시지를 남겼다.
 

<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제보 및 문의 ngtv@ngtv.tv >
신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실시간뉴스
인기뉴스
1
'2019광주세계수영대회' 최고 인기종목 "하이다이빙" 열전 돌입 !!
2
송재춘, 65세노인 10명중 1명꼴 치매환자
3
'2019광주세계수영대회' 수영의"꽃"경영…누가 우승할까 ? (남자 편)
4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21일 경영, 22일 하이다이빙시작…본격 금빛 물살 가른다 !!
5
광주세계수영대회 경기장이 들썩인다 !!
6
박태환 선수 “광주세계수영대회 성공 응원”
7
'2019광주세계수영대회' 경영 시작…내·외신기자 300여명 취재 경쟁 치열 !!
8
[포토]이용섭 조직위원장, 이춘희 세종특별시장과 '광주세계수영대회' 경영 관전
9
강진군, 제5호 태풍 '다나스' 피해예방 총력
10
롯데백화점 광주점,이열치열~ 한 여름의 군고구마 맛보세요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313 (성지하이츠 빌딩 2011호 ) 02-552-3389   |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33_4)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374-8880  |  HP : 010-4125-1236  |  등록일: 2011년 6월 20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광주 아 00080
엔지티비 (NGTV)  |  대표 · 발행편집인 : 신정욱  |  회장 : 김종택  |  부회장 : 노남수  |  방송위원장 : 김창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정욱
Copyright 2011 엔지티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gtv.tv
엔지티비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