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즐겨찾기 전체기사 게시판
엔지티비
편집 : 2019.7.24 수 16:19
전북방송국지역소식
10년 뒤 ‘사랑의 편지’는 어떤 감동을 줄까광한루 건립 600년 기념 타임캡슐 이벤트
송재춘 기자  |  ngtvjb@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2  18:57: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전북 = 송재춘 기자) 전북 남원시가 광한루 건립 600년을 기념해 사랑의 편지 타임캡슐 이벤트를 진행한다.

타임캡슐 ‘사랑의 편지’ 이벤트는 시민과 관광객이 보내준 편지 600통을 모아 10년 뒤 다시 보내는 행사로 7월 말까지 선착순 모집한다. 타임캡슐은 8월3일 광한루원내 춘향관에 봉인한다.

사랑의 편지는 남원시민 뿐만 아니라 남원을 찾는 관광객 등 모두가 참여할 수 있다. 내용과 대상도 자신이나 가족, 연인 등 자유이다 단, 지정된 봉투를 사용해야 하며 지정 봉투는 남원시청 민원실과 읍면동사무소, 각 관광안내소에서 받을 수 있다.

남원시는 8월 2일부터 10일까지를 광한루 600년 기념주간으로 정하고 한여름 밤의 막걸리 축제, 광한루 600년 기념식과 축하공연, 10년 후 개봉할 600통의 편지를 봉인하는 타임캡슐이벤트, 600번의 타북과 함께하는 소원 이벤트 600타북행사 등 광한루원을 방문하는 관광객 함께 광한루의 600번째 생일을 축하하는 다양한 행사를 펼칠 계획이다.

이밖에 광한루 600년 연중 이벤트로 흥겨운 농악한마당·광한루 전통 소리청, 퓨전 국악 오후 공연, 광한루원의 밤풍경, 전통혼례식, 부모님 효도결혼식, 목판인쇄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환주 시장은 “사랑의 고장 남원에서 펼쳐지는 사랑의 편지 보내기 이벤트에 많은 사람들이 참여해 뜻깊은 추억을 만들기 바란다”며 “광한루 600년 기념행사를 알차게 준비해 남원관광의 품격을 드높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한루원의 역사는 세종 원년 황희 정승이 그의 선조 황감평이 지은 서실 일제를 헐어 새로 누정을 세우고 광통루한데서 유래한다. 세종 26년 전라감사였던 정인지가 광통루를 광한루로 개칭했다. 1597년 정유재란 때 소실됐다. 현재의 건물은 1638년 당시 남원부사인 신감이 복원해 오늘에 이르고 있다.

 

<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제보 및 문의 ngtv@ngtv.tv >
송재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실시간뉴스
인기뉴스
1
조선대학교 “무등산 누비는 한 마리 새처럼”…광주세계수영대회 인기종목 하이다이빙 경기 돌입
2
[포토]김정숙 여사, 이용섭 조직위원장과 '광주세계수영대회' 수구 경기 응원
3
아시아나항공 지키기 광주시민 대책위, '아시아나 항공 매각 반대 !! 국민기업으로'
4
'광주세계수영대회' 수영의"꽃"경영…여자 경영 경기 종목의 강자는 ?
5
[포토]김정숙 여사, 이용섭 조직위원장과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관람 !!
6
‘광주광역시 부이사관 출신’... ‘송승종 행정사 개업
7
청와대, '광주세계수영대회'에 힘 보탠다 !!
8
'광주세계수영대회' 성공 위해 달빛동맹 뭉쳤다 !!
9
여름 여행 추천! ‘강천산 힐링가 펜션’.. 울창한 숲, 시원한 계곡물이 있는 곳
10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 "지방의원 일본 연수 전면 취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313 (성지하이츠 빌딩 2011호 ) 02-552-3389   |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33_4)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374-8880  |  HP : 010-4125-1236  |  등록일: 2011년 6월 20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광주 아 00080
엔지티비 (NGTV)  |  대표 · 발행편집인 : 신정욱  |  회장 : 김종택  |  부회장 : 노남수  |  방송위원장 : 김창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정욱
Copyright 2011 엔지티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gtv.tv
엔지티비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