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즐겨찾기 전체기사 게시판
엔지티비
편집 : 2020.6.4 목 09:27
NGTV칼럼
광주지방보훈청 이보람, '청렴의 의미를 되새기며, 실천하자'
엔지티비  |  webmaster@ngtv.tv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5  17:53: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누구나 한번쯤은 청렴이란 말을 들어봤을 것이다. 청렴이란 무엇일까? 사전적 의미로는 ‘성품과 행실이 높고 맑으며, 탐욕이 없음’이고 반대말로는 혼탁, 부정과 같은 말들이 있다. 청렴이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공직자의 중요한 덕목이었다. 오늘날 우리가 사는 시대 또한 청렴을 그 어느 시대보다도 강조하고 있다.

모든 시대를 막론하고 청렴을 강조했다는 것은 부패가 끊임없이 존재해 왔다는 사실을 반증한다. 그렇다면 모든 시대에 걸쳐 왜 청렴을 강조하는 것일까? 왜냐하면 청렴은 사회전반의 윤리성을 측정하는 잣대이기 때문이다. 더 나아가 현대 사회에서 청렴은 국가경쟁력이 되는 실정이다.

   
   ▲ 총무과 이보람
국제투명성기구(TI, Transparency Ineternational)는 각국의 부패인식 지수(CPI)의 원천자료로써 IMD(국제경영개발대학원, 스위스 International Institute for Management Development)의 국가 경쟁력지수를 활용하여 매년 국가별 부패인식지수를 발표하고 있는데, 이는 “청렴”이 “경제성과․정부효율성․기업효율성․인프라”4대 부문의 국가 경쟁력과 직결되어 있다는 점을 증명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실정은 어떠할까? 국제투명성기구(TI)가 발표한 부패인식지수는 2018년도 조사대상 180개국 중 한국은 100점 만점에 57점(높을수록 좋은 점수)을 받아 전년도 51위에서 45위로 6계단 상승했지만, OECD 36개국 중에서 30위로 여전히 최하위권이다.

또한, 매년 아시아 국가들의 부패지수를 측정해 공개하는 홍콩의 리서치기관인 정치경제리스크컨설턴사(PERC)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중국이나 필리핀과 비슷한 부패지수를 가지고 있으며, 아시아 선진국 중 ‘최악의 부패국’으로 꼽힌 적도 있어 수치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에 진입할 만큼 대한민국의 위상은 높아졌으나, 이러한 불명예스러운 기록들이 말해주듯, 국가청렴도에 관한한 수년째 답보상태이니 국격에 걸맞지 않은 부끄러운 현실이며,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특히, 공공부문의 부패는 사회전반에 끼치는 영향이 큰 만큼 시급히 바로잡지 않으면 안 된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선 공직자의 청렴실천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하겠다. 공직자에게는 일반 국민들에게 기대되는 것 보다 더 높은 수준의 청렴과 도덕성이 요구된다. 정직하고 깨끗한 공직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채용과정에서부터 윤리의식을 강화하고, 국민의 공복으로서 청렴의 의무를 다해야 한다.

또한 청렴은 실천하는 행동이 뒤따라야하며,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 청렴은 늘 듣기 좋은 구호나 선언적 강조에 그쳐서는 안 되고, 강력한 의지와 더불어 실천하는 노력이 병행해야 한다. ‘이런 것 까지도…’ 라는 관행에 의한 사소한 것에서부터 원칙과 기본을 지켜야 된다.

‘공직자가 청렴하면 국민들이 절로 편안해 진다.’는 옛 선현의 말씀처럼, 공직자는 항상 청렴을 최우선에 두고 공직에 임해야 하며, 청렴이 곧 국가 경쟁력을 이끄는 견인차임을 명심하고, 국민 모두가 행복한 따뜻한 내일을 열어 가는데 앞장서야겠다.
 


<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제보 및 문의 ngtv@ngtv.tv >
엔지티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실시간뉴스
인기뉴스
1
완도 명사십리해수욕장, 2년 연속 블루플래그 인증 "획득"
2
고흥군, 코로나19 함께 이겨내요 !!
3
구례군 국민임대주택 입주자 모집 !!
4
의향의 고장 보성에 울려 퍼진 ‘만세’ 함성
5
정현복 광양시장, 호국보훈의 달 희생의 의미 되새겨 !!
6
순천시, 국토교통부 스마트솔루션 챌린지 공모사업 선정 !!
7
해남군, 공공산림가꾸기 부산물‘톱밥’농가 지원 !!
8
광양시, 2019년 기준 전국사업체조사 실시 !!
9
화순군, 재난기본소득 지원...전 군민에 20만 원씩 지급 !!
10
제3회 남해안남중권 문화예술제…동서화합의 장 열려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313 (성지하이츠 빌딩 2011호 ) 02-552-3389   |  광주 광역시 동구 동계천로 95 (동명동) 2층
대표전화 : 062-374-8880  |  HP : 010-4125-1236  |  등록일: 2011년 6월 20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광주 아 00080
엔지티비 (NGTV)  |  대표 · 발행편집인 : 신정욱  |  회장 : 김종택  |  기자단 회장 : 임이엽  |  방송위원장 : 김창용
담양·함평·영광·장성방송국 총괄대표 : 조한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정욱
Copyright 2011 엔지티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gtv.tv
엔지티비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