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즐겨찾기 전체기사 게시판
엔지티비
편집 : 2020.8.4 화 22:28
고흥방송국뉴스현장
고흥군, 청청해역 '2020년산 김' 본격 출하 !!3년 연속 위판액 1,000억원 돌파 기대
양선홍 기자  |  ngtv@ngtv.tv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5  00:37: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고흥군(군수 송귀근)은 2020년산 생김이 본격적으로 출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청정해역에서 생산된 고흥산 김은 올해 양식어장 10,223ha의 면적에 총 102,230책이 시설되었다.

고흥산 김은 지난 11월 27일 도화면 발포 위판장에서 생김위판을 시작으로 본격 생김을 생산하기 시작했고 위판가격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인 1포대(120㎏ 기준) 당 최저 8만원에서 최고 11만원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지난 9~10월 연이은 태풍 영향으로 김 양식이 지연되면서 생김 생산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우려되었으나 다행히 지난 11월 27일(전년 11월20일) 24톤을 시작으로 순조롭게 생산되고 있고 3년 연속 위판액 1,000억원 돌파 또한 기대되고 있다.

송귀근 군수는 4일 김 생산 어업인 안전 조업 및 풍어 기원을 위한 2020년산 생김 위판장 개장식이 열리는 도화 구암위판장을 찾아 김 양식 어업인을 격려하고 고소득을 기원했다.

고흥산 김은 품질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지리적표시제 제2015-21호로 등록되었다.

   
 

또한, 맛과 향이 뛰어나 소비자의 미각을 사로잡고 있고 미국과 일본 및 동남아 등에 우리군 주요 수출품목으로 각광받고 있다.

군은 고흥 명품 생김 생산과 어업인 소득향상을 위하여 금년에는 김 냉동망 종자 지원 등 5개 사업에 사업비 총 11억4,800만원을 지원하였고 내년 또한 5개 사업에 총 15억5,7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2020년산 김 생산시기 동안 김 병해 예방, 김 양식 시설 관리 및 불법 시설물 단속·철거 등 지속적인 행정적 지원과 지도를 실시해 나갈계획이다.

<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제보 및 문의 ngtv@ngtv.tv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실시간뉴스
인기뉴스
1
[영상]보해양조, '송가인, 잘될꺼야 !!'...코로나19 극복 캠페인송 "화제"
2
[영상]광양 '동문굿모닝힐 맘시티' 1114 가구 분양 !! 11일 1순위…세대주, 주택소유 관계없이 "청약가능"
3
전남도, 아마존 운영사와 ‘1천만 달러 수출’ 협약
4
광주시, 국가·지역 경계 없는 '코로나19 위기극복' 기부 행렬 이어져 !!
5
㈜디에이치 글로벌 이정권 대표, 조선대학교에 발전기금 1000만원 기탁 !!
6
광양시, 8월 3일부터 광양버스터미널 "직접 운영"
7
광주신세계, 9월 7일까지 아카데미 가을 학기 "접수"
8
해남군, 청정해남 송호해수욕장에서 코로나블루 날리세요 !!
9
김철우 보성군수,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직원 비대면 "소통 강화"
10
1004섬 신안군, 귀어‧귀촌으로 "각광"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313 (성지하이츠 빌딩 2011호 ) 02-552-3389   |  광주 광역시 동구 동계천로 95 (동명동) 2층
대표전화 : 062-374-8880  |  HP : 010-4125-1236  |  등록일: 2011년 6월 20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광주 아 00080
엔지티비 (NGTV)  |  대표 · 발행편집인 : 신정욱  |  회장 : 김종택  |  기자단 회장 : 임이엽  |  방송위원장 : 김창용
담양·함평·영광·장성방송국 총괄대표 : 조한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정욱
Copyright 2011 엔지티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gtv.tv
엔지티비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