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즐겨찾기 전체기사 게시판
엔지티비
편집 : 2019.12.14 토 01:05
고흥방송국뉴스현장
고흥군, 청청해역 '2020년산 김' 본격 출하 !!3년 연속 위판액 1,000억원 돌파 기대
양선홍 기자  |  ngtv@ngtv.tv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5  00:37: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고흥군(군수 송귀근)은 2020년산 생김이 본격적으로 출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청정해역에서 생산된 고흥산 김은 올해 양식어장 10,223ha의 면적에 총 102,230책이 시설되었다.

고흥산 김은 지난 11월 27일 도화면 발포 위판장에서 생김위판을 시작으로 본격 생김을 생산하기 시작했고 위판가격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인 1포대(120㎏ 기준) 당 최저 8만원에서 최고 11만원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지난 9~10월 연이은 태풍 영향으로 김 양식이 지연되면서 생김 생산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우려되었으나 다행히 지난 11월 27일(전년 11월20일) 24톤을 시작으로 순조롭게 생산되고 있고 3년 연속 위판액 1,000억원 돌파 또한 기대되고 있다.

송귀근 군수는 4일 김 생산 어업인 안전 조업 및 풍어 기원을 위한 2020년산 생김 위판장 개장식이 열리는 도화 구암위판장을 찾아 김 양식 어업인을 격려하고 고소득을 기원했다.

고흥산 김은 품질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지리적표시제 제2015-21호로 등록되었다.

   
 

또한, 맛과 향이 뛰어나 소비자의 미각을 사로잡고 있고 미국과 일본 및 동남아 등에 우리군 주요 수출품목으로 각광받고 있다.

군은 고흥 명품 생김 생산과 어업인 소득향상을 위하여 금년에는 김 냉동망 종자 지원 등 5개 사업에 사업비 총 11억4,800만원을 지원하였고 내년 또한 5개 사업에 총 15억5,7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2020년산 김 생산시기 동안 김 병해 예방, 김 양식 시설 관리 및 불법 시설물 단속·철거 등 지속적인 행정적 지원과 지도를 실시해 나갈계획이다.

<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제보 및 문의 ngtv@ngtv.tv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실시간뉴스
인기뉴스
1
[영상]'광주 계림 아이파크 SK뷰' 견본주택 개관 !! 1715가구 대단지 중 1101가구 일반 분양 !!
2
송가인 보해양조 잎새주 모델 “우리 딸 가인이랑 잎새주, 잘 부탁드립니다”
3
제일건설(주) 광주 ‘남구 도시첨단 D2블록 제일풍경채’ 13일(금) 견본주택 개관 !!
4
[포토]특별한 크리스마스... '제3회 담양 산타축제' 어때요 !!
5
[영상]자동차의 즐거움을 한 차원 끌어올린 미래형 세단, 기아차 "3세대 K5" 출시
6
광주환경공단 "혹한기 분뇨업체 감사행사" 추진
7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뇌물수수 의혹’ 광주지역 시민단체들로부터 연일 "뭇매"
8
해남군, 국민권위위원회 청렴도 평가 “금품·향응·편의 없다, 10점 만점”
9
이정현 의원, '24년 호남 선거 접고 중앙(서울)으로 진출한다'
10
조오섭 "민식이법 '나몰라라' 광주 일부 국회의원 규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313 (성지하이츠 빌딩 2011호 ) 02-552-3389   |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33_4) 소석빌딩 5층
대표전화 : 062-374-8880  |  HP : 010-4125-1236  |  등록일: 2011년 6월 20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광주 아 00080
엔지티비 (NGTV)  |  대표 · 발행편집인 : 신정욱  |  회장 : 김종택  |  부회장 : 노남수  |  방송위원장 : 김창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정욱
Copyright 2011 엔지티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gtv.tv
엔지티비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